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아름다움, 페니레인 클래식